2~3년 안에 스마트폰 능가하는 거대한 기기(機器) 혁명 도래(到來)

2019년 1월 23일 업데이트됨


YOONam Group 이사회 의장 윤태식

(한국방위사업연구원 기술전문위원)

(국방사이버안보연구센터 기술위원)


2016년 작성



앞으로 2~3년 안에 모바일 혁명을 뛰어넘는 새로운 컴퓨팅 플랫폼 혁명이 일어난다. 언제 어떤 플랫폼이 나올지는 지금 상황에서 정확하게 말할 수 없지만, 모바일 혁명보다 더 큰 파동을 일으킬 것이라고 필자는 확신한다.


필자는 iOS나 안드로이드와 같은 모바일 운영체제를 뛰어넘을 차세대 컴퓨팅 플랫폼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다양한 플랫폼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그동안 10~15년 주기마다 컴퓨팅 플랫폼의 전환기가 찾아왔었다. 모바일 시대 다음엔 AI(인공지능)가 들어간 Device(디바이스) 시대가 올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안드로이드가 처음 개발된 시기는 2004년이다. 그래서 앞으로 2~3년 안에 모바일 대혁명을 뛰어넘는 ‘플랫폼 혁명’이 닥칠 것으로 예측한다. 컴퓨팅 플랫폼은 10~15년 주기로 교체되고 있다. MS DOS, 윈도와 맥, 인터넷, 그리고 모바일까지 10~15년씩 전성기를 누렸다. 이제 차기 플랫폼이 무엇이 될지를 두고 기술 업체들이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주요 모바일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이유는 ‘표준화’ 때문이다.


표준화는 두 가지 방법으로 일어난다. 첫째, 인터넷처럼 어떤 위원회가 특정 기술을 표준화하자고 시도하는 때가 있다. 수많은 기술 업체가 동의해야 하므로 의견 일치를 보기 어렵다. 둘째, 안드로이드처럼 특정 기술이 실제로 가장 많이 쓰이기 시작하면서 ‘사실상의 표준’ ‘시장에서의 표준’이 되는 일도 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를 모두에게 개방해서 누구든지 충돌 없이 도입할 수 있게 했다. 덕분에 수많은 제조사가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게 됐다.


필자는 2018~2020년에 새로운 플랫폼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확히 언제, 어떤 식의 플랫폼이 등장할지 말하긴 어렵지만, 확실한 것은 지금까지 MS DOS, 윈도, 인터넷, 모바일 순서대로 매번 일어난 혁신이 그 전 혁신보다 더 규모가 컸다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 필자는 우리가 앞으로 목격할 플랫폼 혁명 역시 지금까지 우리가 겪었던 그 어떤 것보다 더 클 것이라고 예상한다.


모바일 시대 다음에는 매우 성숙한 딥 러닝(Deep Learning) 능력을 갖춘 AI에 Device가 연결돼 우리 삶에 들어올 것으로 본다. 오늘날의 AI는 “수조(水槽)에 들어있는 뇌”에 불과하다. 이 뇌에는 손과 발이 없고, 눈도 없고, 귀도 없다. 그냥 수조 안을 둥둥 떠다니면서 인터넷이 주는 정보를 받아들이고 다시 인터넷에 정보를 돌려보내는 일을 하는 데 그친다. AI가 진정으로 구현되려면 인터넷 세상에만 갇혀 있는 게 아니라 오프라인 세상의 정보를 스스로 감지하고 그 정보를 기반으로 결정을 내리고 행동할 줄 알아야 한다.


오프라인 세상에서 일어나는 것을 정보로 읽어 들이는 단계인 ‘감지(Sense)', 이 정보를 계산해서 다음 행위를 구상하는 ’계획(Plan)', 그리고 행위를 실제로 수행하는 ‘행동(Act)'까지 이어지는 것이 미래의 디바이스가 될 것으로 본다. 이 중에 ’계획‘ 부분이 AI가 하는 역할이고 페이스북 · 구글 · 아마존 같은 기업들이 집중하고 있는 분야이기도 한다.


이와 달리 플레이그라운드는 오프라인 세상의 정보를 감지하고 행동하는 분야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수조에 들어있는 뇌에 손과 발을 달아주고, 눈과 귀를 달아주는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앞으로 AI를 구현하기 위한 차세대 컴퓨팅 플랫폼이 어떤 모습일지는 아무도 모른다. 다만 클라우드(기기 대신 인터넷에 데이터를 두고 필요할 때 접속해서 쓰는 서비스) 기반 AI가 앞으로 우리가 쓰는 기기들의 두뇌 역할을 할 것이고, 이 두뇌를 물리적 세상과 연결하는 접점에서 혁신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은 보안성이다. 일반 소비자들이 일상생활에서 가장 먼저 만나게 될 진정한 의미의 AI 기기는 ‘자율 주행차’가 될 가능성이 크다. 만약 해커들이 ‘자율 주행차’를 마음대로 컨트롤 할 수 있다면 생각만으로 끔찍하지 않겠는가?


필자와 연구원들이 이러한 시대를 예견하고 “윤의 법칙”과 최첨단 AI(인공지능) 보안 시스템을 개발하는데 성공하였으며, 디지털 시대의 필수였던 ID와 Password가 필요 없는 신기술을 전 세계에 특허출원했다. (국제특허 PCT 출원번호 : PCT/KR2016/003770). <첨단 인공지능(AI) 보안기술 암호화 시스템> 참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Android Operating System)

구글이 만든 모바일용 운영체제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구동을 위한 바탕이 된다. 애플이 아이폰 등 자사 제품에만 폐쇄적으로 집어넣고 있는 운영체제 'iOS‘와 달리 안드로이드 OS는 외부에 공개돼 있다. 구글은 스마트폰을 지접 제조하지 않는 대신 다른 제조사들에 안드로이드 OS를 개방하는 형식으로 시장점유율을 높일 수 있었다.


운영체제(OS)

컴퓨터 · 스마트폰 · 태블릿PC 등 디지털 기기를 작동시켜 각종 응용 프로그램이 효율적으로 실행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컴퓨팅 플랫폼(Computing Platform)

소프트웨어를 구동시킬 수 있는 설계 방식이나 운영체제를 통칭하는 말.

조회 5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액티브엑스

대통령까지 나서서 없애라고 해도 할 수 없었던 일화의 ActiveX YOONam Group 이사회 의장 윤태식 (한국방위사업연구원 기술전문위원) (국방사이버안보연구센터 기술위원) ㈜윤엠 연구팀은 액티브엑스의 현실을 바로잡기 위한 혁명에 도전하여 마침내 세계 유일의 “양방향 비고정값 TSID 암호체계”를 완성함으로써 장애인과 노인 등 IT 소외계층들도 액티브